미얀마 군부, ‘흰 코끼리’로 정통성 확보

발행일 : 2022년 08월 08일 | 편집인 : 김도영 | 메일 : dykim@js-media.kr
[지산매일] =쿠데타로 권력을 잡은 지 1년7개월이 된 미얀마 군부가 정통성을 확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흰 코끼리를 동원하고 있다.

i994.jpg


미얀마 현지 언론들은 미얀마 군부가 지난 3일 포획상태로 태어난 지 열흘 된 아기 흰 코끼리 사진을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미얀마 관영 매체 ‘글로벌 뉴라이트 오브 미얀마’는 이 코끼리가 진주 빛깔의 눈, 흰 털, 부드러운 적갈색 피부, 큰 귀 등 ‘흰 코끼리의 조건’ 8가지 중 7개를 충족한다고 설명했다. 이 매체는 기존에 발견된 흰 코끼리 9마리 중 오직 한 마리만이 7가지 조건에 해당하고 나머지 8마리는 6개밖에 충족시키지 못했다면서 이번 코끼리의 의의를 강조했다. 코끼리 사진은 이 신문 1면에 실렸으며, 국영TV 또한 이 코끼리가 어미를 따라다니고 밥을 먹는 모습 등을 보도했다.

미얀마 군부가 이처럼 흰 코끼리를 내세운 데에는 이유가 있다. 불교 인구가 다수인 미얀마에서 흰 코끼리는 매우 상서로운 동물로 여겨진다.

과거 군주들은 ‘흰 코끼리의 주인’이라는 칭호에 집착을 보였는데, 이는 그들이 소유한 흰 코끼리의 수가 훌륭한 통치자의 우월성이나 국가의 번영을 상징한다고 믿었기 때문이라고 현지 매체 이라와디는 설명했다.

쿠데타로 집권한 과거 군부 독재자들은 정통성 확보를 위해 흰 코끼리를 적극적으로 활용했다. 흰 코끼리를 처음 정치적으로 이용한 인물인 딴쉐 장군이 “흰 코끼리는 왕과 정부가 나라를 잘 통치할 경우 나타나며 국가에 좋은 징조”라고 발언한 것이 대표적이다. 이라와디는 “일설에는 딴쉐 장군이 군부 전용 비행기를 흰색으로 칠한 뒤 이름을 ‘흰 코끼리’로 지었다고도 한다”고 전했다. 킨늉 장군은 흰 코끼리에게 이름과 음식을 바치는 의식을 주관하기도 했다. 이번에도 관영매체는 흰 코끼리가 현 군부 지도자 민 아웅 흘라잉 장군의 덕과 리더십을 보여준다고 보도했다.

이라와디는 “민주 정부 시기 발견·포획된 흰 코끼리는 한 마리도 없는 반면 군부 집권하에선 이번까지 총 10마리가 발견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미얀마 국민에게 흰 코끼리는 단지 특이한 피부색을 가진 코끼리일 뿐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면서 “한 가지 분명한 것은 국민이 코끼리를 숭상하는 이들에게 지배받기를 원하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뒤로가기
뉴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