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애크먼, 넷플릭스 주식 40% 폭락에 매입

발행일 : 2022년 01월 27일 | 편집인 : 김도영 | 메일 : dykim@js-media.kr
[지산매일] = 헤지펀드 업계 거물 빌 애크먼이 최근 주가가 급락한 넷플릭스의 주식 310만 주를 매입했다.

h488.jpg


넷플릭스 주가는 애크먼의 매수 소식이 전해진 이후 시간외 거래에서 4% 정도 상승중이다. 넷플릭스는 정규장에서 1.83% 하락했었다.

넷플릭스는 올 1분기에 가입자가 250만 명 추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는 월가의 예상치를 크게 밑도는 것은 물론 전년 동기의 398만 명보다 훨씬 준 것이다.

넷플릭스가 이같이 밝히자 넷플릭스의 주가는 20% 이상 폭락했다. 이에 따라 넷플릭스는 올 들어 약 40% 급락했다.

투자자들은 넷플릭스의 가입자 증가율 둔화에 실망했지만 넷플릭스는 스트리밍 업계 부동의 1위다. 넷플릭스는 2억2200만 명의 유료 회원을 확보하고 있으며, 2021년 매출 297억 달러, 순이익 51억 달러를 달성했다.

넷플릭스가 급락하자 월가의 유명 헤지펀드 매니저인 애크먼이 이를 놓치지 않았다.

그는 트위터를 통해 "21일 넷플릭스 주식이 급락한 직후부터 넷플릭스 주식을 매수하기 시작했고, 장기적으로 좋은 투자 기회라고 판단해 지금까지 넷플릭스 주식 약 310만 주를 매입했다"고 밝혔다.

세계 최고의 투자자 중 한 명으로 불리는 애크먼은 지난 2015년 헤지펀드 업계에 발을 들인 후 승승장구하고 있으며, 경제매체 포브스로부터 ‘리틀 버핏’이라는 찬사를 받기도 했다.
뒤로가기
뉴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