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러 정상회담, 2시간 만에 종료…

발행일 : 2021.12.08 05:49 | 편집인 : 김도영 | 메일 : dykim@js-media.kr
[지산매일]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화상 정상회담이 두 시간 만에 종료됐다.

g973.jpg


회담은 한국시간 오전 0시7분께 시작돼, 두 시간가량 진행됐다.

양국 정상은 우크라이나 국경 지역 군사적 긴장감 고조 및 아프가니스탄, 이란, 리비아 정세 등을 놓고 논의한 것으로 파악된다.

백악관은 앞서 "전략적 안정, 사이버, 지역 문제 등 다양한 미러 관계 주제를 논의할 예정"이라며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이 우크라이나 국경 러시아 군사 행동을 우려하고 있으며, 우크라이나 주권과 영토 보전에 대한 미국의 지지를 재확인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러시아는 최근 우크라이나 동부 접경 지역에 정예부대를 포함한 군을 집결시키고 있다. CNN 보도에 따르면 미국 정보당국은 러시아가 병력 17만5000명을 동원해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수 있다고 추정하고 있다.

제재 검토 대상에는 푸틴 대통령 측근을 비롯한 에너지 생산 기업 등이 거론되고 있으며, 국제은행간통신협회(SWIFT) 국제 결제 시스템 차단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바이든·푸틴 대통령은 회담 시작과 함께 웃으며 인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다시 봐서 반갑다"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만나지 못해 아쉽다"고 말했다. 다음에는 대면으로 만날 수 있길 바란다는 뜻도 전했다.

푸틴 대통령은 상체를 뒤로 조금 기댄 채 편안한 모습으로 회의에 임했다.

이후 회의는 비공개로 진행됐다. 공동성명 채택은 예정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후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회담 내용을 공유할 예정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회담에 앞서 전날 프랑스·독일·이탈리아·영국 등 유럽 4강 정상들과 우크라이나 정세 관련 논의를 한 바 있다.

백악관 성명에 따르면 정상들은 우크라이나 국경 상황 우려를 공유했으며, 러시아의 군사력 증강에 대응해 긴밀히 협조하고 포괄적인 접근법을 취하기로 했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도 트위터를 통해 "EU는 러시아 공격에 맞서 우크라이나를 전적으로 지지할 것"이라며 "제재 확대 등으로 추가 공격에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뒤로가기
뉴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