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화당까지 '트럼프 자진 사퇴' 요구

발행일 : 2021년 01월 11일 | 편집인 : 김도영 | 메일 : dykim@js-media.kr
[지산매일] = 민주당이 의사당 내 시위대 난동 사태 이후 트럼프 대통령의 선동책임을 주장하며 탄핵을 추진하는 것과 맞물려 공화당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에게 반기를 드는 이들이 속속 나타나고 있다.

d132.jpg


공화당 팻 투미 상원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최선의 선택이 대통령직 사임이라고 말했다.

현재 트럼프 대통령은 행정부의 수정헌법 25조 발동을 통한 직무 박탈, 탄핵 추진, 자진 사퇴 압박을 받고 있다.

대부분 야당인 민주당이 제기하는 주장이지만 공화당에서도 일부 동조하는 목소리가 나온다는 점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부담을 키우고 있다.

수정헌법 제25조 발동을 통한 대통령 직무 박탈을 공개 요구해온 공화당 애덤 킨징어 하원의원도 ABC방송 인터뷰에서 "(탄핵이) 가장 현명한 조치라고 생각하진 않지만, 어쩔 수 없게 됐다"면서 "옳은 방향으로 표결할 생각이다"이라고 탄핵론에 가세했다.

수정헌법 25조를 활용한 직무 박탈의 경우 발동 주체가 부통령과 내각 등 행정부이지만,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이에 부정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트럼프 대통령 탄핵안이 상원을 통과하려면 100석의 3분의 2가 넘는 67명의 찬성이 필요하다. 공화당이 50석을 점해 최소 17명이 탄핵에 찬성해야 한다.

공화당 다수가 트럼프 대통령과 관계를 끊을 준비가 돼 있지만, 지지층이 여전히 그를 지지해 경계하고 있다며 공화당은 대부분 이번 난동 사건에 대해 침묵을 지키고 있다고 전해졌다.
뒤로가기
뉴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