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여아 성폭행 잇따라…

발행일 : 2020년 11월 18일 | 편집인 : 김도영 | 메일 : dykim@js-media.kr
[지산매일] =인도에서 4살, 5살 여아를 상대로 한 끔찍한 강간 사건이 발생했다. 칼링가TV는 인도 오디샤주에서 아동 성범죄가 잇따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c482.jpg


오디샤주 덴카널의 작은 마을 카크하리에서 5살 여아가 마을 근처 수풀에서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 경찰은 숨진 아동이 성폭행을 당한 후 돌에 맞아 숨진 것으로 보인다며 수사 의지를 다졌다.

이틀 후, 카크하리에서 170㎞ 떨어진 오디샤주 메이어반즈 바리파다 마을에서는 4살 여아가 성폭행을 당했다.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은 즉각 범인 색출에 나섰으며, 시바 싱이라는 이름의 남성을 용의자로 체포해 조사 중이다.

‘강간 공화국’이라 불리는 인도에서는 하루가 멀다 하고 성폭행 사건이 벌어지고 있다.

인도국가범죄기록국(NCRB)에 따르면 2018년 경찰에 집계된 성폭행 사건은 3만3천977건에 달한다.

인도에 성범죄가 만연하고 일부 범행 수법은 다른 나라에서 비슷한 예를 찾기 어려울 정도로 잔인한 것은 여성에 대한 왜곡된 인식이 아직도 널리 퍼져있기 때문이라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실제로 뉴델리 버스 사건 사형수 중 한 명은 한 다큐멘터리에서 “제대로 된 여성은 밤에 외출하지 않으며 단정하게 옷을 입는다”며 “처신이 단정하지 않은 여성이 성폭행당하면 그 책임은 남자가 아닌 여성에게 있다”는 왜곡된 여성관을 드러내기도 했다.
뒤로가기
뉴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