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이건희 회장 오늘 입관식 진행

발행일 : 2020년 10월 26일 | 편집인 : 김도영 | 메일 : dykim@js-media.kr

2387e103f63bbd00c1cec221ca75b3c0_1603675598_9939.PNG

[지산매일] =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입관식이 26일 진행된다. 입관식 동안에는 조문이 잠시 중단되며, 입관식을 마친 이후에는 전·현직 삼성그룹 사장단들이 차례대로 조문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삼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부터 10시까지 고 이 회장에 대한 입관식이 치러진다. 이 회장의 빈소는 서울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지하2층에 마련됐다.

전날부터 빈소를 지킨 상주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해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삼성일가가 참석할 예정이다.

입관식이 진행되는 동안에는 조문이 잠시 중단되며 이후 입관식을 마치고 나면 재차 조문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우선 전·현직 삼성 주요 계열사 사장단들이 단체로 장례식장을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오전 9시 20분에는 삼성 사장단 중에서 장충기 전 미래전략실 차장(사장)이 가장 먼저 장례식장을 찾았다. 1978년 삼성물산으로 입사한 장 전 사장은 삼성그룹 비서실과 구조조정본부, 미래전략실 등을 거치며 이 회장을 가장 가까운 거리에서 보좌한 인물로 손꼽힌다.

최지성 전 미래전략실장 부회장도 전날부터 빈소를 찾아 고인의 넋을 기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오전 9시 30분쯤에는 김기남 DS부문장 부회장, 강인엽 시스템LSI사업부장 사장도 빈소를 찾았다.

삼성 관계자들 외에 일반인들은 조문을 할 수 없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방역수칙을 준수하기 위해서다.

이 회장은 이후 삼성을 '한국의 삼성'에서 '세계의 삼성'으로 변모시켰다는 평가를 받는다. 취임 당시 10조원이던 매출액은 2018년 기준 387조원으로 약 39배 늘었다. 이익은 2000억원에서 72조원으로 259배, 주식은 시가총액 1조원에서 396조원으로 396배나 증가했다. 

뒤로가기
뉴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