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브랜든 "몸상태 좋아. 준비는 다 돼있다"

발행일 : 2022년 07월 27일 | 편집인 : 김도영 | 메일 : dykim@js-media.kr
[지산매일] =두산 베어스의 새 외국인 투수 브랜든 와델(28)이 입국했다.

i931.jpg


두산은 "브랜든(등록명)이 약혼자 매디슨과 함께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고 밝혔다.

브랜든은 "KBO리그에서 뛴다는 사실이 굉장히 흥분되고 설렌다. 난 스트라이크를 많이 던져 투구수를 줄이고 상대 배트를 끌어내 빠르게 아웃카운트를 잡는 유형의 투수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는 "몸 상태는 아주 좋다. 실전에서 던질 준비는 다 돼있다. 하루빨리 두산 베어스 팬들을 만나고 싶다. 많이 이기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브랜든은 지난해 MVP 투수 아리엘 미란다의 대체 외국인 선수이다.

미국 출신 브랜든은 신장 190㎝에 체중 81㎏의 신체 조건을 지녔고 2015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지명(5라운드)을 받았다. 2020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와델은 빅리그 2시즌 통산 11경기에서 1패 평균자책점 5.68을 기록했다.

마이너리그 통산 성적은 149경기(85선발) 34승 31패 13홀드 4세이브 평균자책점 4.02다. 올 시즌에는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산하 트리플A 멤피스 레드버즈 소속으로 23경기에 등판해 2승 1패 3홀드 3세이브 평균자책점 3.30을 기록했다.

두산 관계자는 "브랜든은 큰 키를 활용한 높은 타점에서 나오는 직구가 위력적이다. 직구 최고구속은 152㎞"라며 "변화구는 슬라이더, 체인지업, 커브를 던진다. 그 중 체인지업의 무브먼트가 예리하다"고 설명했다.
뒤로가기
뉴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