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순우, 조코비치에 1-3 석패…2회전 진출 실패

발행일 : 2022년 06월 28일 | 편집인 : 김도영 | 메일 : dykim@js-media.kr
[지산매일] =한국 테니스의 간판 권순우(24, 당진시청, 세계 랭킹 81위)가 '무결점' 노박 조코비치(35, 세르비아, 세계 랭킹 3위)를 상대로 한 세트를 따내며 선전했지만 '기적'을 만들지는 못했다.

i779.jpg


권순우는 영국 런던의 윔블던 올잉글랜드클럽 센터 코트에서 열린 2022년 윔블던 테니스 대회 남자 단식 1회전에서 조코비치에게 1-3(3-6 6-3 3-6 4-6)으로 졌다.

윔블던 본선에 세 번째 출전한 권순우는 지난해 2회전에 진출했다. 그의 개인 메이저 대회 최고 성적은 2021년 롤랑가로스 프랑스 오픈에서 거둔 3회전 진출이었다. 그는 올해 윔블던에서 3회전 이상의 성적에 초점을 맞췄지만 대진운이 따르지 않았다.

권순우는 윔블던 남자 단식 본선 대진 추첨 결과 첫 경기에서 조코비치를 만났다. 윔블던에서만 통산 6번 정상에 오른 조코비치는 라파엘 나달(36, 스페인, 세계 랭킹 4위), 로저 페더러(40, 스위스)와 '살아있는 테니스의 전설'로 불린다.

이번 대회 남자 단식에서 톱 시드를 얻은 조코비치는 첫 경기에서 권순우를 만났다. 지난해 남자프로테니스(ATP) 세르비아 오픈 16강전에서 권순우는 조코비치에게 0-2(1-6 3-6)으로 패했다.

지난해보다 한층 성장한 권순우는 경기 내내 조코비치를 괴롭히며 선전했다. 특히 2세트를 따내며 이변의 가능성을 만들었지만 매 세트 막판 집중력에서 밀리며 2회전 진출에 실패했다.

조코비치는 15개의 서브에이스로 권순우를 공략했다. 권순우도 7개의 서브에이스를 기록했고 위너는 31-31 동률을 이뤘다. 조코비치는 1, 2세트에서 첫 서브 성공률이 50%대에 그쳤지만 61%까지 끌어올렸다. 첫 서브 득점률에서는 조코비치가 86%, 권순우가 75%를 기록했다.

비록 권순우는 1회전에서 이번 대회를 마감했지만 본선 1회전 상금 5만 파운드(한화 약 7천9백만 원)의 상금을 받는다.

1회전을 통과한 조코비치는 타나시 코키나키스(26, 호주, 세계 랭킹 79위)와 카밀 마흐자크(26, 폴란드, 세계 랭킹 91위)가 펼치는 1회전 승자와 3회전 진출을 다툰다.
뒤로가기
뉴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