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값 폭등' 빅리거 황의조, 벤투호 카타르행도 쏜다

발행일 : 2022년 01월 26일 | 편집인 : 김도영 | 메일 : dykim@js-media.kr
[지산매일] = 황의조의 발끝에 시선이 쏠린다.

h483.jpg


황의조는 레바논 시돈 사이다 무니시팔 경기장에서 킥오프하는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 예선 A조 7차전 레바논과 원정 경기 출격을 기다린다. 지난 최종 예선 6경기에서 4승2무(승점 14)를 기록한 한국 축구는 잔여 4경기를 남겨두고 이란(승점 16)에 이어 월드컵 본선 직행권이 주어지는 조 2위를 마크 중이다. 한국이 레바논을 잡고 UAE가 무승부 이하 성적을 거두면 남은 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월드컵 본선행이 확정된다. 혹여 7차전에서 판가름이 나지 않아도 내달 1일 예정된 시리아와 8차전에서 역시 본선행 조기 확정에 도전할 수 있다.

이번 ‘벤투호’엔 주장 손흥민, 황희찬 두 핵심 윙어가 부상으로 이탈했다. 황의조와 그간 공격 삼각 편대로 중용된 만큼 둘의 공백은 뼈 아프다. 하지만 어느 때보다 자신감으로 가득하다. 그는 소집 직전 열린 지난 23일 스트라스부르와 리그 22라운드에서 유럽 진출 이후 처음으로 해트트릭을 기록했다. 전반 왼쪽에서 올라온 크로스 상황에서 상대 수비가 헛발질했음에도 정확한 위치 선정과 더불어 논스톱 슛으로 골문을 갈랐다. 이어 전반 막판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중앙으로 이동하며 절묘한 왼발 감아 차기 슛으로 두 번째 골을 넣더니 후반 막판엔 오른발로 정교하게 감아 차 상대 골문을 저격, 팀의 4-3 신승을 이끌었다.

지난 2019~2020시즌 일본 J리그 감바오사카를 떠나 보르도에 입성한 그는 측면과 중앙을 오가면서도 첫 시즌 6골(24경기)을 잡아내며 연착륙했다. 이후 역량을 가장 잘 드러낼 최전방에서 주로 뛰면서 지난 시즌 리그 두 자릿수 득점(12골)을 해냈고 올 시즌엔 현재까지 리그 17경기에서 9골을 기록 중이다. 빅리그에서도 그의 재능이 통하자 보르도는 ‘이적 불가’ 방침을 내세우고 있다. 보르도는 2019년 여름 황의조를 영입할 때 200만 유로(27억 원)를 지급한 적이 있다. 한 마디로 3년 사이 황의조의 몸값이 7배 이상 뛰어오른 것으로 보르도는 쉽게 그를 내주지 않겠다고 공언했다.

‘벤투호’와 궁합도 잘 맞는다. 그는 A매치 14골(40경기)을 기록 중인데 벤투 감독 체제에서만 13골을 터뜨렸다. 지난 2018년 러시아 월드컵을 앞두고 최종 엔트리에서 탈락한 그는 전성기 나이에 카타르에서 첫 월드컵에 도전하겠다는 의지로 가득하다. 황의조는 4년 전 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지 못한 ‘실패 경험’을 토대로 방심 없이 후배들과 끝까지 선의의 경쟁을 하려는 마음이다. 또 그는 부상 여파로 최종 예선 5~6차전 명단에서 제외되는 등 최근 태극마크를 달고 골 맛을 보지 못했다. 레바논전은 자신의 존재 가치를 입증하면서 월드컵 꿈에 한 발 더 다가가는 장이 되기를 소망하고 있다.
뒤로가기
뉴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