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새 감독 폰세카, 3년 계약

발행일 : 2021년 06월 16일 | 편집인 : 김도영 | 메일 : dykim@js-media.kr
[지산매일] = 토트넘이 파울로 폰세카 감독을 데려온다.

f337.jpg


폰세카는 파비오 파라티치 단장이 진행한 인물이다. 레비 회장과 파라티치 단장은 AS로마 시절에 금전적으로 효율적인 선수단 운영을 했던 폰세카 감독을 적임자로 생각했다.

폰세카 감독은 3년 계약에 서명했다. 기존 2년에 1년 연장 옵션이다.

토트넘은 무리뉴 감독 경질 뒤에 율리안 나겔스만, 랄프 랑닉, 한지 플릭 등 세계적인 감독과 협상했다. 하지만 나겔스만은 바이에른 뮌헨으로, 플릭은 독일 대표팀으로, 에릭 텐 하그는 아약스와 재계약을 체결하면서 물거품이 됐다.

현지 언론들은 "레비 회장이 토트넘 DNA를 품을 감독을 원했다. 다이내믹한 경기력에 유망주까지 키울 수 있는 인물을 선호했다. 포체티노 감독 같은 인물이다. 이에 포체티노 복귀는 안되냐는 의견이 형성됐고, 포체티노 감독이 파리 생활에 좌절했다는 이야기가 들리자 즉시 연락했다"고 알렸다.

포체티노 감독도 런던에서 토트넘 측과 이야기를 했다. 서로 호감이 있었지만, 파리 생제르맹 반대로 무산됐다. 이후에 안토니오 콘테 감독에게 접근했는데, 천문학적인 이적료 책정에 발을 뺐다. 토트넘은 콘테 감독 제안에 부담이었고, 콘테 감독은 '야망이 없는 팀'이라고 판단했다.

끝내 토트넘이 유벤투스와 세리에A에서 굵직한 업적을 남겼던 파비오 파라티치 단장이 토트넘에 오면서, 폰세카 감독을 찍었다. 폰세카 감독 입장에서도 AS로마를 넘어 토트넘에 오지 않을 이유가 없었다.
뒤로가기
뉴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