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손흥민, 3경기 연속 골

발행일 : 2020년 10월 23일 | 편집인 : 김도영 | 메일 : dykim@js-media.kr

e35dc74be405a27a3ad91d8b3c283185_1603413995_1514.jpg

 

[지산매일] = 손흥민(28·토트넘)이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본선 첫 경기에서 득점에 성공했다.

손흥민은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LASK(오스트리아)와의 2020-2021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J조 1차전 홈 경기를 벤치에서 시작한 뒤 후반 17분 교체 투입돼 2-0으로 앞서던 후반 39분 쐐기 골을 터뜨렸다.

이번 시즌 모든 대회를 통틀어 손흥민이 8번째 경기에 출전해 기록한 9번째 골이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7골을 넣으며 득점 공동 선두에 오른 손흥민은 유로파리그 3차 예선과 본선 조별리그에서도 한 골씩을 넣어 시즌 두 자릿수 득점을 눈앞에 뒀다.

특히 손흥민은 햄스트링 부상으로 잠시 자리를 비웠다가 돌아온 5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EPL 4라운드, A매치 휴식기를 보내고 나선 19일 웨스트햄과의 EPL 5라운드에 이어 공식 경기 3경기 연속 득점 행진을 이어갔다.

이번 시즌 물오른 호흡을 자랑하는 공격 듀오 손흥민과 해리 케인을 벤치에 앉히는 등 일부 로테이션을 가동한 토트넘은 최전방의 카를루스 비니시우스, 2선의 루카스 모라, 개러스 베일, 에릭 라멜라로 공격진을 꾸렸다.

경기 시작 18분 만에 모라와 비니시우스가 결승 골을 합작하며 기선을 제압했다. 왼쪽 측면에서 비니시우스가 찔러준 패스를 모라가 오른발로 마무리했다. 전반 27분에는 상대 자책골도 나와 비교적 수월하게 경기를 풀어갔다.

후반 들어 반격에 나선 LASK의 기세에 전반 같은 경기력이 나오지 않자 조제 모리뉴 감독은 후반 17분 베일, 라멜라, 미드필더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를 빼고 손흥민, 델리 알리, 무사 시소코를 넣어 분위기 쇄신을 노렸다. 

뒤로가기
뉴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