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FC 권아솔, ‘필사즉생’의 각오

발행일 : 2022.11.29 22:45 | 편집인 : 김도영 | 메일 : dykim@js-media.kr
[지산매일] = 권아솔은 9년 전 KO 패를 선사한 나카무라 코지에게 복수하기 위해 출전한다.

j978.jpg


권아솔은 로드FC 데뷔전인 ROAD FC 013에서 나카무라 코지의 하이킥을 맞은 후 파운딩을 허용하면서 KO 패를 당했다.

권아솔은 “(나카무라 코지와의 경기 당시) 초반에 내가 살짝 밀었는데 훌렁 자빠졌다. 힘이나 완력 차이도 너무 심하게 나는 것 같고, 약간 그런 느낌이 들었다. 근데 이상하게 들어가면 한 대씩 내가 폭 폭 맞는 거다. 아프진 않은데 뭔가 기분이 나쁜.. 조금씩 조금씩 짜증이 났었다”고 ROAD FC 013 때 느꼈던 점을 밝혔다.

이어 “’나한테 잡히면 뒤질 것 같은데’ 이런 생각이 들었다. 근데 그런 생각 하다가 너무 무리하게 그 선수를 잡으러 가다가 2라운드 때 하이킥을 딱 맞게 된 거다. KO가 난 걸로 기억하고 있다”고 말했다.

나카무라 코지, 쿠와바라 키요시, 샤밀 자브로프, 만수르 바르나위에게 복수를 선언한 권아솔은 첫 타깃을 정한 만큼 최선을 다해 준비 중이다.

“어차피 나카무라 코지 선수의 레슬링이나 클린치로는 어차피 저를 넘어트릴 수 없다는 걸 자기도 알기 때문에 그래서 전과 같은 전략이 나올 거라고 예상하고 있다”며 권아솔은 9년 전과 같은 나카무라 코지의 전략을 예상했다.

권아솔이 출전하는 굽네 ROAD FC 062에는 4체급 타이틀전이 확정되면서 화끈한 매치들이 기다리고 있다. 권아솔은 복수에 성공하여 과거의 치욕을 씻어내기 위해 ‘필사즉생’의 각오로 임하고 있다.
뒤로가기
뉴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