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인수 잠시 보류” 머스크, 가격 깎기 전략?

발행일 : 2022년 05월 16일 | 편집인 : 김도영 | 메일 : dykim@js-media.kr
[지산매일] =일론 머스크(사진)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소셜미디어 트위터 인수 작업에 급브레이크를 걸었다.

i422.jpg


머스크는 “트위터 인수를 일시 보류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트위터의 스팸 및 가짜 계정 수가 전체 트위터 사용자의 5% 미만이라는 계산의 구체적인 근거를 기다리는 동안 인수 거래를 일시 보류하겠다”고 언급했다. 해당 트윗 후 트위터의 주가는 10% 급락했다.

IT업계에서는 미 중앙은행(Fed)이 최근 기준금리를 인상(0.5포인트)하는 과정에서 트위터와 테슬라 주가가 급락하는 등 금융시장 불확실성이 커진 점이 영향을 미쳤기 때문으로 보다.

실제 머스크의 트위터 인수 제안가는 440억 달러(약 55조원·주당 54.2달러)였는데 트위터 주가는 현재 40달러까지 떨어졌다. 머스크의 인수 자금줄인 테슬라 주식도 지난달 중순 주당 1000달러 수준에서 지난 13일 종가 기준 769달러까지 급락했다.

머스크는 ‘인수 보류’의 명분으로 트위터 내 스팸과 가짜 계정을 언급했다. 트위터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분기보고서에서 “하루 한 번 이상 트위터에 접속해 광고를 소비하는 이용자 2억2900만 명 중 스팸이나 가짜 계정을 사용하는 이들은 5% 미만”이라고 명시했는데 이걸 믿기 힘들다는 것이다. 물론 일부에선 가격 협상용 문제 제기라는 지적도 나온다.

블룸버그는 “가짜 계정 문제보단 인수 금액 협상을 위한 전략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그래서 일부에선 머스크가 인수 제안가(440억 달러)를 낮추려고 시도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이와 관련 트위터 측은 “모든 시나리오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이다.
뒤로가기
뉴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