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농어촌 5세대 이동통신(5G) 로밍 전담반(T/F) 발족

발행일 : 2020년 09월 02일 | 편집인 : 김도영 | 메일 : dykim@js-media.kr


3d787999c576b0d3d1672f6161ffec9a_1599023782_0044.PNG

[지산매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이하 ‘과기정통부’)는 인구가 적은 농어촌 지역에서도 효율적으로 5세대 이동통신(5G) 망을 구축할 수 있도록 이통3사 간 망을 공유(로밍)하는 방안을 검토하기 위해 9월 1일(화) 「농어촌 5G 로밍 전담반(T/F)」(이하 ‘로밍 T/F’)를 발족하였다.
 
지난 7월 15일 과기정통부와 이통3사 간 최고경영자(CEO) 간담회(7.15.)에서 농어촌 지역에서 5세대 이동통신(5G)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통신사 간 망을 공유하는 의견이 제기되어 공감대를 형성하였다.
 
인구가 적은 농어촌 지역에서 이통3사간 로밍이 시작되면, 각 사업자는 망을 구축하지 않더라도 타 사 망을 통해 5세대 이동통신(5G)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과거에 2개 통신사 간 자율협상 로밍*은 실시된 적이 있으나, 이번에 추진되는 농어촌 로밍은 우리나라 최초로 5세대 이동통신(5G) 서비스에 대해 국내 이통3사가 모두 뜻을 모아 추진하는 것이다.
   * ‘KTF ↔ 한솔엠닷컴’ 간 상호 로밍, ‘SKT → 신세기통신’ 간 일방향 로밍, ‘KTF → LGT’ 간 일방향 로밍
 
오늘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으로 개최된 로밍 전담반(T/F)에서, 다시 한 번 이통3사 5세대 이동통신(5G) 망 구축 계획을 점검하고, 농어촌지역에 5세대 이동통신(5G) 커버리지를 조속히 확대하는 것이 도농 간 5세대 이동통신(5G) 격차 해소, 5세대 이동통신(5G) 대중화 등에 기여할 것이라는 데에 공감대를 형성하였다.
 
로밍 T/F에서는 이통3사(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연구기관(ETRI), 표준화기관(TTA),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 과기정통부로 구성되며,  ▲ 로밍의 기술적 방법, ▲ 대상 지역, ▲ 로밍 기간, ▲ 이통3사 간 대가 정산 방법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과거 통신사 간 로밍 시에도 장기간 논의한 바 있어, 이번에도 심도 깊은 논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이며, 로밍 전담반(T/F)은 (잠정) 6개월 간 최종 방안을 도출하는 것을 목표로 운영될 예정이다.
 
아울러 이날 회의에서는 코로나19 확산 심화에 따른 최근 인터넷 트래픽 동향을 점검하였다.
 
통신사업자들은 8월 인터넷 트래픽은 코로나19가 유행한 지난 3월과 유사한 수준(최고치 기준 –3%~5% 증감)이고, 인터넷 설비 용량은 약 13% 증가하여 인터넷 트래픽은 아직 사업자들이 보유한 용량의 40%~50% 수준이라고 밝혔다. 
 
과기정통부 이태희 네트워크정책실장은 “앞으로 농어촌 지역에서 5G 로밍을 실시하면, 효율적인 망구축을 통해 빠르게 농어촌 커버리지를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며, “과기정통부는 앞으로도 국민들의 5세대 이동통신(5G) 서비스 접근성을 제고하기 위해 적극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코로나19, 역대 최장기간 장마, 태풍 등 재난에 대비한 통신사 관계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코로나19 상황이 악화될 경우 원격수업 및 재택근무 확대 등으로 통신서비스 이용이 증가될 수 있으므로 철저한 대비를 당부하였다.

출처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보도자료

뒤로가기
뉴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