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대사 광희와 만나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알리기 의기투합

발행일 : 2020.12.02 16:18 | 편집인 : 김도영 | 메일 : dykim@js-media.kr
[지산매일] = 본격적인 서비스를 시작한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알리기를 위해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배달특급 홍보대사 방송인 황광희 씨가 의기투합했다.

c655.jpg


이 지사는 황광희 씨와 퀴즈대결을 벌이는 등 재치 넘치는 입담을 주고받으며 배달앱 시장 독과점 해소, 저렴한 중개 수수료, 지역화폐와의 연계, 할인 혜택 등 배달특급이 지닌 다양한 장점을 짚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 지사는 “코로나19로 디지털 경제로의 대전환이 앞당겨졌다. 기회는 공평하게 주어져야 하는데 그만큼 집중화나 독과점 등의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배달앱 시장 역시 마찬가지”라며 “배달특급이 공정한 경쟁 환경 속에서 도민들은 편리하게, 소상공인들은 큰 수수료 부담 없이 이용하는 플랫폼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토크행사는 향후 경기도청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할 계획이다.

민간앱 대비 가맹점 수수료가 6~13% 저렴하고, 지역화폐를 활용해 편리하게 결제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현재 지역화폐를 충전하면 10%의 선 할인을 제공하고, 여기에 지역화폐로 결제하면 다음 결제 시 사용할 수 있는 5% 할인 쿠폰을 추가로 발급하는 등 최대 15%의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엔에이치엔(NHN) 페이코를 통한 주문에 한해서 1만 원 이상 주문마다 1,000원씩 적립해주는 제휴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경기도주식회사는 오는 2021년까지 사업 대상지를 27개 시군으로 확대하고, 2022년에는 도내 전 지역에 서비스할 예정이다. 아울러 홍보대사 황광희 씨와 배달특급의 소비자 혜택을 널리 알리고 공공·상생이라는 브랜드 이미지 확립에 적극 힘쓸 계획이다.

출처:경기도뉴스포털


뒤로가기
뉴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