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온라인으로 중고차 판매

발행일 : 2020년 10월 19일 | 편집인 : 김도영 | 메일 : dykim@js-media.kr

a09da2457db62d61e2234c29788a2d60_1603071739_9544.PNG

 

[지산매일] = 쏘카가 온라인 중고차 플랫폼 '캐스팅'을 선보이며 중고차 판매 사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해당 플랫폼은 마음에 드는 차를 미리 타보고 직접 검증한 후 구매할 수 있는 온라인 중고차 플랫폼이다. 쏘카 애플리케이션(앱)에 '캐스팅' 메뉴가 새롭게 추가되는 형태로 19일부터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쏘카 회원이라면 누구나 쏘카가 카셰어링으로 직접 관리하고 운영해온 중고차를 온라인으로 더 쉽고 간편하게 구매할 수 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쏘카는 우선 투싼(2017년식, 1100만원대부터), 스포티지(2017년식, 1100만원대부터), 아반떼 (2016년식, 590만원대부터) 등 준중형 SUV, 세단 3종을 판매한다. 차량 조회부터 구매까지의 모든 과정은 비대면으로 이뤄진다.

쏘카 애플리케이션에서 차량별 가격, 주행거리, 연식, 사고 여부 등 다양한 조건에 맞춰 검색이 가능하다. 또한 차량별 잔여 보증 기간, 편의 사항, 보험 이력 등의 세부 정보를 한눈에 비교할 수 있다.

차량을 24시간 또는 48시간 동안 미리 타볼 수 있는 '타보기' 서비스도 제공된다. 카셰어링 이용료 수준의 비용만 내면 차량을 원하는 시간, 원하는 장소에서 전달받아 24시간 또는 48시간 동안 미리 경험해보고 점검할 수 있는 서비스다.

쏘카 대표는 "쏘카의 비대면 서비스 노하우, 차량 관리 기술, 데이터 사이언스 역량을 결합해 소비자 위주의 새로운 중고차 구매 방식을 제안하고자 한다"며 "앞으로도 기술과 플랫폼을 통한 이동 선택권을 확대하고 유연하고 합리적으로 이동할 수 있는 모빌리티 생태계를 구축해 나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뒤로가기
뉴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