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성폭력 파문'? 흔들리는 정의당...

발행일 : 2022년 05월 18일 | 편집인 : 김도영 | 메일 : dykim@js-media.kr
[지산매일] =강민진 전 청년정의당 대표가 당내 인사들에게 성폭력을 당했고, 지도부가 이를 은폐했다고 폭로했다.

i435.jpg


강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해 11월 모 광역시도당 위원장 A씨가 제 허벅지에 신체접촉을 했고, 당에 이를 알렸지만 여영국 대표가 '이번 일은 공식 절차를 밟지 않고 내가 해당 위원장에게 경고하겠다'며 아무도 발설하지 말라고 했다는 내용으로 결론을 지었다"는 내용을 폭로했다. 그러면서 그는 "저는 그로부터 사과문을 받고, 사과문을 수용하는 것 외에는 선택지가 없었다"며 "해당 위원장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정의당의 단체장 후보로 출마했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강 전 대표는 자신이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이후인 지난 3월에는 청년정의당 당직자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고 밝혔다. 그는 청년정의당 당직자 B씨가 '도와주겠다'는 취지로 자신에게 접근해 성폭력을 했다고 밝혔다. 강 전 대표는 "묵묵히 당의 절차에 응하는 것이 옳은 길이라 믿었던 제 생각이 크나큰 착각이었다는 것을 이제 알기에 더 이상 침묵할 수가 없다"며 "그는 지금도 주요 당 간부로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며칠 전 저는 그를 정의당 당기위에 제소했다"고 밝혔다.

정의당은 곧바로 반박했다. 이동영 수석대변인은 "당은 강 전 대표의 요구대로 공식적인 절차와 조치를 철저히 이행한 바, 당 지도부가 사건을 묵살하고 은폐하려 했다는 언론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해당 사건은 당 행사 뒤풀이 자리에서 광역시도당 위원장인 A씨가 옆자리에 앉는 과정에서 강 전 대표를 밀치면서 '불필요한 신체 접촉'이 있었던 사안"이라며 "강 전 대표는 '성폭력 문제로 볼 사안은 아니지만 청년 당원에게 무례한 태도를 보인 것에 대해 엄중 경고와 사과조치가 필요하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당은 △강 전 대표의 요구를 당 젠더특위위원장로부터 전달받은 뒤 A씨에게 엄중 경고함 △A씨의 사과문을 강 전 대표에게 보여주고 강 전 대표가 수용 의사를 밝힘 △A씨의 공천심사 기준은 당시 강 전 대표가 '성폭력으로 볼 문제는 아니'라고 말한 발언에 따른 것임 △B씨에 대한 강 전 대표의 당기위원회 제소 건은 무관용 원칙과 당규에 따라 사실관계 확인 및 엄정한 징계 절차를 밟을 예정 등 조목조목 해명했다.

당의 반박 기자회견을 확인한 강 전 대표는 "당의 입장문 자체가 2차 가해"라고 비판했다. 어쩔 수 없이 가해자의 사과문을 수용했을 뿐, '성폭력이 아니었다'고 규정한 것은 아니라고 반박했다.

강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당이 공식 입장을 통해 성폭력을 '불필요한 신체접촉'으로 표현한 점이 경악스럽다"고 지적하며 "제가 ‘성폭력’이라는 단어를 그 자리에서 안 썼다고 해서 성폭력이 아니게 된단 말이냐. 당시에 정말 성폭력이 아니라고 판단했다면, 가해자로부터 사과문을 받아 전달해주는 역할을 왜 젠더 인권특위가 맡은 것이냐"고 반문했다.

그는 A 씨의 공천심사 과정에서 젠더인권특위에 문의가 있었다는 소식도 입장문을 통해 처음 들었다며 이 과정에서 자신의 의사는 반영되지 않았다는 점도 지적했다. 그러면서 A 시의 지방선거 공천을 계속 유지하겠다는 당 입장에 대해 "납득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성폭력 피해 사실에 대한 당과 강 전 대표의 입장이 어긋나면서 향후 진실을 둘러싼 당내 여진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뒤로가기
뉴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