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사전 탐지했나" '북한판 토마호크' 탐지 어려워…

발행일 : 2021년 09월 13일 | 편집인 : 김도영 | 메일 : dykim@js-media.kr
[지산매일] = 북한의 국방과학원은 “9월11일과 12일 새로 개발한 신형 장거리 순항 미사일 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노동신문>이 2면 머리기사로 보도했다.

g126.jpg


북한이 시험 발사에 성공했다고 주장한 신형 장거리 순항미사일은 한국의 현무-3C·미국의 토마호크와 유사한 무기체계다.

지상 이동식 발사차량(TEL)이나 해상 함정 등에서 발사되어 50∼100m 고도로 낮게 날아 원거리에 있는 목표물을 정밀 타격하는 무기가 순항미사일이다. 순항미사일 시험 발사는 유엔의 대북제재 범주에 포함되지 않는다.

북한은 11일과 12일 이 미사일을 시험 발사했고 7천580초(126분) 비행해 1천500㎞ 표적을 명중했다고 주장했다. 군 당국이 2시간 넘게 비행한 이 미사일을 탐지하지 못했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뒤로가기
뉴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