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마이너 언론, 비뚤어진..."

발행일 : 2021년 09월 10일 | 편집인 : 김도영 | 메일 : dykim@js-media.kr
[지산매일]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금천구 한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 시그널 면접'에 참석한 후 윤 전 총장의 기자회견에 대해 언급하며 "마이너 언론은 마치 공신력 없는 것 같이 표현한 것 자체가 굉장히 비뚤어진 언론관"이라고 밝혔다.

g111.jpg


그는 야당에 고발장을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손준성 검사에 대해서도 "대검에서 상당히 고위 직책을 갖고 있던 분인데 자기 혼자 생각으로 그 문건을 만들어 고발하라고 했다는 건 도저히 안 믿긴다"고 말했다.

또 전날 캠프 대변인직에서 사퇴한 김웅 의원에 대해서는 "답답했다. 김 의원은 단순한 전달자였고 깃털에 불과하다. 몸통은 윤 전 총장과 손 검사"라며 "문재인 정부의 검찰을 100% 믿을 수는 없지만, 검찰이 앞으로 수사를 하면 증거가 나오지 않겠나"며 진실 규명을 촉구했다.

한편 유 전 의원은 당 선관위가 마련한 '국민 시그널 면접'의 방식과 면접관에 대해서도 불만을 드러냈다. 이번 행사 면접관은 진 전 교수와 김준일 뉴스톱 대표, 박선영 동국대 교수가 맡았다.

그는 "후보들에게 공평한 시간을 주고 자유롭게 대답하는 게 가장 공정한 방식"이라며 "윤 전 총장을 공개적으로 지지한 사람. 선관위가 어떻게 저런 분을 면접관으로 모셨는지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뒤로가기
뉴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