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尹, 공작? 스파이 '무간도'냐"...

발행일 : 2021년 09월 08일 | 편집인 : 김도영 | 메일 : dykim@js-media.kr
[지산매일] = 방송인 김어준씨는 자신이 진행하고 있는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윤석열 캠프가 희대의 정치적 공작이라면서 고발이 필요했다면 정치신인 김웅 후보가 아니라 법률책임자에게 바로 전달했을 것이라고 '고발 사주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고 소개했다.

g92.jpg


윤 캠프 측 주장이 맞는다면 고발장을 작성해 넘겨준 것으로 의심받고 있는 "손준성 검사는 추미애 후보가 장관시절 심어 놓은 스파이이어야 한다"는 것이다.

또 "최초 전달자로 지목된 손준성 검사도 이를 부인하고 고발장에 윤석열 지시라는 어떤 증거도 없다"라며 '고발 사주' 의혹에 펄쩍 뛰면서 "이를 추미애 사단의 정치공작이라 주장하고 있다"고 했다.

김어준씨는 "손 검사가 부인하고, 윤 후보 지시라는 어떤 증거가 없다는 건 맞다"고 양보하더라도 "추미애 사단의 정치공작이라는 말은 납득이 가지 않는다"고 했다.

김씨는 "손검사가 추미애 후보가 예전에 검찰에 침투시켜 둔 스파이냐"고 윤 캠프 측에 물은 뒤 "무간도, 신세계, 미국영화 디파티드냐"고 혀를 찼다.

이어 "정말 그렇게 생각해서 하는지 그것이 궁금하다"며 "이런 시나리오를 만든 작가를 뉴스공장에 스카우트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뒤로가기
뉴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