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역선택, 어차피 공부 열심히 하는 학생이…"

발행일 : 2021년 09월 08일 | 편집인 : 김도영 | 메일 : dykim@js-media.kr
[지산매일]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KBS '일요진단'에 출연해 '역선택 방지 조항' 도입 논란과 관련, "선관위가 판단을 내리면 후보가 다 따를 것이라는 기대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g91.jpg


이 대표는 "언뜻 보면 홍준표·유승민 후보와 나머지, 그리고 최재형·윤석열 후보의 대립처럼 비쳐지지만 실제로 그렇지 않다"며 "윤 후보도 선관위가 정하는 대로 따르겠다는 취지인데 선관위가 키를 쥐고 있고 표결이든지 전원합의든지 기대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역선택 방지 조항 도입에 대한 당대표로서 의견을 묻자 "어차피 공부 열심히 하는 학생이…"라며 웃으며 즉답을 피했다.

그는 "지역적 분할, 조직적 측면에서 우리가 열세"라며 "현 정부 들어 공공일자리가 많이 만들어지고 지자체 단체장에도 민주당이 많다. 지역 조직력들이 전국단위 선거에서 등장하면서 현격한 차이가 난다"고도 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서는 "당 내에서 검증할 수 있는 것은 하겠지만 이쪽에서 많이 나올 것은 없다"며 "생산자인 검찰에서 먼저 내부 감찰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총장이 감찰을 통해 빠르게. 예전에 추미애 전 법무장관을 보니 감찰을 하루 이틀만에 뚝딱 하더라. 이 부분을 빠르게 진행해 주는 게 옳지 않나"라며 검찰의 빠른 대응을 주문했다.
뒤로가기
뉴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