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드코로나' 전환 조건?

발행일 : 2021년 09월 07일 | 편집인 : 김도영 | 메일 : dykim@js-media.kr
[지산매일] = 문재인 대통령이 위드 코로나로의 전환을 시사했다.

g88.jpg


청와대는 위드 코로나로의 전환 기준에 대해 70%에 가까워지고 있는 '성인 백신접종률'을 꼽았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정부는 불가피한 선택으로 고강도 방역조치를 연장하고 있지만, 최대한 빨리 일상을 회복해야 한다는 목표에 대해 한마음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는 대로 백신 접종 완료자들에 대한 인원 제한을 완화하는 등 앞으로 점점 더 영업 정상화의 길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다행스럽게도 국민들의 적극적 참여 덕분에 백신 접종률이 빠르게 올라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1차 접종자 수가 3000만 명을 넘어서며 18세 이상 성인의 접종률이 70%에 다가가고 있고, 접종 완료율도 40%를 넘어 가파르게 상승하는 등 최근 세계에서 가장 빠른 접종 속도를 보이고 있다"며 "우리가 백신 접종에서도 앞서가는 나라가 되는 것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방역당국은 급격한 방역 완화를 방지하고 점진적으로 나아간다는 의미에서 '단계적 일상 회복 방안'을 고려하고 있으며 현재 유행규모의 안정화를 전제조건으로 보고 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코로나19대응 브리핑에서 "정부 내부 논의에서 '단계적 일상회복 방안'을 논의 중이다. 접종률이 높아지고 사망자, 중증화율이 떨어지는 가운데 점진적이고 단계적으로 해야 한다"며 "일시에 대폭 완화되거나 거리두기 등이 없어지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손 반장은 위드 코로나로의 전환이 급격한 방역 완화로 여겨지는 것으로 경계했다.

청와대 역시 같은 인식을 보였다.

청와대는 내부적으로 질병청에서 10월말 정도 새로운 방역원칙을 발표할 것이란 점을 언급하며 우선은 백신 접종 속도를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히고 있다. 다만 위드코로나로 전환된다고 해도 그것이 '코로나로부터의 탈출'이라는 인식은 경계했다.
뒤로가기
뉴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