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웅, “고발장 기억 없어”

발행일 : 2021년 09월 06일 | 편집인 : 김도영 | 메일 : dykim@js-media.kr
[지산매일] = 국민의힘 김웅 의원은 지난해 총선 당시 윤석열 검찰총장의 측근 검사로부터 여권 인사에 대한 고발장을 넘겨받았다는 의혹에 관해 “오래된 일이라 기억에 없다”고 말했다.

g68.jpg


이에 김 의원은 “당시 의원실에 수많은 제보가 있었고, 제보받은 자료는 당연히 당 법률지원단에 전달했다”고 해명한 뒤 침묵을 지켜왔다.

그러던 중 입장문을 내고 “제게 들어온 제보와 자료들 대부분은 당에 전달했지만 문제가 된 고발장을 실제로 받았는지, 누구에게 받았는지, 전달받았다면 이를 당에 전했는지는 확인할 방법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본 의혹과 관련한 자료가 진실한지 (뉴스버스에) 제보한 목적이 무엇인지는 제보자 측이 밝힐 문제”라고도 했다.

김 의원은 “‘고발 사주’에 관여했다면 제가 고발을 요구했거나 실제 고발에 나섰어야 하는데 저는 이 문제를 제기한 적도 없고 고발도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손 검사로부터 받은 고발장을 국민의힘 인사에게 전한 뒤 대화방을 없앨 것을 지시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위법 여부와 무관하게 제보자 신원을 보호하기 위한 일상적인 일”이라며 “설사 제보 자료를 당에 전달했어도 제보자 의도와 상관 없이 이를 당에 단순히 전달하는 것은 위법 행위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뒤로가기
뉴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