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반등 노리기?' 이준석과 치맥회동

발행일 : 2021년 07월 26일 | 편집인 : 김도영 | 메일 : dykim@js-media.kr
[지산매일] = 범야권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서울 광진구 소재 한 식당에서 치맥회동을 했다.

f653.jpg


최근 급격한 지지율 하락으로 윤 전 총장이 주춤하는 가운데 이 대표가 윤 전 총장을 향한 저격성 발언을 하며 갈등 양상이 깊어지는 분위기였지만, 회동 결과는 화기애애했다.

이 대표는 회동 후 "오늘 회동을 사자성어로 말하면 대동소이(大同小異)"라며 "앞으로 정권교체 후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는 일에 저희가 같이 할 일이 많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도 이 대표의 서명을 받은 책을 펼치며 "제가 나이만 먹었지, 정치는 이 대표님이 선배이기 때문에 제가 많이 배워야 할 것 같다"며 "이 대표께도 제가 (입당 등) 결정할 때까지 시간을 좀 가지고 저를 지켜봐달라고 말씀을 드렸고 이 대표님도 흔쾌히 거기에 대해 공감을 했다"고 말했다. '정권교체'에 공감대를 형성했지만, 국민의힘 입당 여부나 시기에 대한 명확한 입장은 언급이 없었다.

공개 발언에서 나온 분위기를 감안하면 이 대표와 윤 전 총장 간 특별한 갈등의 흔적은 보이지 않았다. 이날 옆 테이블에 배석한 당내 한 관계자는 "오늘 자리는 서로 터놓고 생각을 나누는 자리로 입당이나 이런 걸 무슨 꼬치꼬치 따져가며 논쟁하는 분위기는 아니었다"고 말했다.

결과적으로 "윤 전 총장이 이 대표에게 간접적으로 입당 분위기를 전달했을 것(국민의힘 재선 의원)"이라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이날 오후까지만 해도 윤 전 총장에 대한 이 대표의 자세가 살벌했기 때문에, 윤 전 총장이 입당과 관련해 과거와는 달리 긍정적인 발언을 했을 거라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뒤로가기
뉴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