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주120시간 노동'에 與 맹폭

발행일 : 2021년 07월 21일 | 편집인 : 김도영 | 메일 : dykim@js-media.kr
[지산매일] = 더불어민주당은 야권 유력 대권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주 120시간 노동'과 '대구 민란' 발언을 두고 "연쇄 망언범"이라며 비판했다.

f606.jpg


앞서 윤 전 총장은 문재인 정부의 주 52시간제를 "실패한 정책"이라고 지적하면서 "게임 하나 개발하려면 한 주에 52시간이 아니라 일주일에 120시간이라도 바짝 일하고, 이후에 마음껏 쉴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라고 했다. 논란이 커지자 윤 전 총장은 "근로자에게 주 120시간 동안 일을 시켜야 한다는 뜻이 아니었다"며 진의가 왜곡됐다고 강조했다.

그는 "윤석열 씨는 공동체를 위해 기꺼이 자신의 자유를 희생하며 인내하고 계신 수많은 국민에 모욕감을 줬다. 특히 지역주의를 뛰어넘어 의료진을 파견하고 자기 지역 병상까지 내줬던 국민의 아름다운 연대의식을 지역주의 정치의 타락한 언어로 매도했고, 대구 시민의 자존심마저 상처 입혔다"며 "정중하게 국민 앞에 사과하고 처음부터 정치를 다시 배우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김용민 최고위원은 윤 전 총장을 향해 "연쇄 망언범"이라며 "168시간 교도소 생활도 그만큼 가혹하지 않다"고 비꼬았다. 김영배 최고위원은 "민란 운운하며 다른 지역을 폄훼하는 정치를 하다니 기가 막힐 정도"라며 "지지율 떨어지니 급하긴 급한가 보다"라고 했다. 이어 "아무 생각 없이 말하는 걸 보니 '남자 박근혜'라고 이야기한다"며 "빨간 칠만 하면 만사 오케이하는 태극기랑 뭐가 다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실언도 반복되면 실력"이라며 "주당 120시간 근무는 명백한 근로기준법 위반이다. 어떤 취지라도 '무관용 원칙으로 엄단'해야 할 범죄행위를 교사, 조장한 것"이라고 저격했다. 이낙연 전 대표도 "5일 내내 잠도 없이 꼬박 일해야 120시간, 7일 내내 아침 7시부터 일만 하다가 밤 12시에 퇴근할 경우 119시간으로 1시간 부족하다"라며 "윤석열 씨는 말을 하기 전에 현실을 제대로 보고 생각을 다듬어라"고 말했다.
뒤로가기
뉴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