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코로나 진정시 '전국민 지원' 공감

발행일 : 2021년 02월 23일 | 편집인 : 김도영 | 메일 : dykim@js-media.kr
[지산경제] = 당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상황이 진정되면 전국민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필요가 있다는 데 공감했다.

d776.jpg


추후 코로나19 상황이 나아지면 소비진작용 전국민 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는 이낙연 대표의 구상에 문재인 대통령이 힘을 실어준 것이다.

이 대표는 "3월 중에 재난지원금 지급이 시작되도록 속도를 내겠다"면서 "코로나가 진정되면 국민 위로와 소비 진작을 위한 지원도 필요하다는 말씀을 아울러 올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에서 벗어날 상황이 되면 '국민위로지원금', '국민사기진작용 지원금' 지급을 검토할 수 있다"며 민주당의 전국민 지원금 건의에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4차 재난지원금을 둘러싼 당정갈등 중재에도 나섰다. 모두발언에서 "사각지대가 최소화되는 피해지원책이 될 수 있도록 정부에서도 적극적으로 임하겠다"며 "당에서도 재정을 감안해달라"고 양해를 구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 대표가 제안한 '신복지 체제'와 '상생연대 3법'에 대해서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고 평가하며 "앞으로 소득 파악 시스템을 마련하는 데에도 당정청이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다만 민주당이 20조원, 정부가 12조원 규모를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 추경 규모가 얼마나 될지는 아직 미지수다.

청와대 관계자는 "지급 규모가 15조 안팎에서 여러 가지 이야기가 나오는데 아직 정리되지 않았다"며 "3월 지급을 목적으로 하고 있어서 시간은 그리 오래 걸리지 않을 것 같다"고 전했다.
뒤로가기
뉴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