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23일부터 마스크 수출 규제 해제"

발행일 : 2020년 10월 21일 | 편집인 : 김도영 | 메일 : dykim@js-media.kr

e6464522a742f9bba0d44df8a3b61e5e_1603246229_8168.jpg

 

[지산매일] = 정세균 국무총리가 마스크 생산량 증대로 이제 재고를 걱정할 때가 됐다며 오는 23일부터 마스크 수출 규제를 해제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하반기 들어 마스크 생산량이 크게 늘면서 이제 쌓여가는 재고를 걱정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며 “이에 정부는 마스크 업계의 활로를 터주고자 10월23일부터 수출규제를 해제한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우리 기업이 수출한 KF-94 마스크가 미국 대선에서 개표 요원들이 쓰게 된다는 반가운 소식도 있었지만, 우수한 품질을 가진 우리 마스크가 세계 시장에 활발하게 진출하지 못하고 있는 현실이 아쉽다”며 “불과 8개월 전 마스크 한 장을 구하기 위해 긴 줄을 서야 했던 위기 상황을 극복하는데 협력해 준 우리 기업의 어려움을 덜어드리기 위해 이제 정부가 수출지원에 적극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뒤로가기
뉴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