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택배기사 과로사 등 대책 특별히 서둘러 달라”

발행일 : 2020년 10월 20일 | 편집인 : 김도영 | 메일 : dykim@js-media.kr

 

91c441b005044821d25f011b97e0d537_1603161837_3035.jpg

 

[지산매일] = 문대통령은 택배기사의 과로사로 추정되는 사망사고가 잇달아 발생한 것을 언급하면서 더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치 않도록 특별히 대책을 서둘러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코로나는 특별고용노동자 등 기존 제도의 사각지대에 있는 노동자들의 삶을 더욱 벼랑 끝으로 내몰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로 인한 불평등은 다양한 분야에서 국민의 삶을 지속적적으로 위협하고 있다. 대표적인 게 노동시장의 새로운 불평등 구조라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특고노동자 프리랜서 예술인 등 새 형태의 노동자들을 긴급고용지원대상으로 포함하기 시작했고, 고용보험 적용 확대 등 노력하고 있지만 여전히 부족하다일시적 지원을 넘어서서 제도적인 보호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특히 정부는 사각지대를 확실히 줄여나가기 위해 열악한 노동자들의 근로 실태점검과 근로감독을 더욱 강화하고 지속 가능한 대책을 마련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대면활동을 할 수 밖에 없는 비정규 여성 노동자들과 관련한 대책도 주문했다. 이어 여성노동자 비율이 특별히 높은 간병인, 방과후교사, 아이돌보미 등 비정규 노동자들은 코로나 감염의 위험에 노출돼 있고, 코로나로 인해 일자리가 줄어들며 경제적으로 큰 고통 겪고 있다이분들의 고통을 덜어드리기 위한 정책을 점검하고 필요지원책 마련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뒤로가기
뉴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