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창희 공영홈쇼핑 대표, 류호정 의원에 “어이”

발행일 : 2020년 10월 20일 | 편집인 : 김도영 | 메일 : dykim@js-media.kr

91c441b005044821d25f011b97e0d537_1603161794_4217.PNG

 

[지산매일] =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최창희 공영홈쇼핑 대표가 정의당 류호정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면서 “어이”라고 불러 논란이 일고 있다.

류 의원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항의하자 최 대표 측은 “(어이가 아니라) 허위라고 한 것”이라고 해명해 논란을 더 키웠다.

최 대표는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등을 대상으로 한 국정감사에서 류 의원이 공용홈쇼핑 마케팅 본부장의 경력증명서가 허위로 기재돼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자 “허위 진술로, 어이, 허위 기재라고 판단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류 의원이 “어이?”라고 반문한 뒤 다시 질문을 이어갔다. 이후 추가 질의시간에 류 의원은 “순간 저도 ‘어이?’라고 되물었는데 그때 ‘사장님 친구도 아닌데’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최 대표는 “그냥 ‘허위’라고 했던 것 같은데 잘 모르겠다”며 “만약 오해가 있었다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류 의원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국민의 대표로 이 자리에 와 있다. 존중하는 태도로 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공영홈쇼핑은 해명자료를 통해 최 대표의 답변 중 ‘어이’ 발언은 호칭이 아닌, 감탄조사와 같은 혼잣말 표현이라고 밝혔다. 공영홈쇼핑은 류호정 의원을 부르는 호칭의 표현이 아니었으며, 질의에 답변하는 과정에서 나온 감탄 조사와 같은 혼자말(어~) 표현이었다고 해명했다.

뒤로가기
뉴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