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복지부 장관에 의정협의체 조속 구성 지시

발행일 : 2020년 10월 15일 | 편집인 : 김도영 | 메일 : dykim@js-media.kr

f4f065eb4ca83bafd3dfa3d6c108f0f1_1602727783_9113.jpg

 

[지산매일] = 정세균 국무총리는 '의정협의체'를 조속히 구성해 의대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신설 등 의료 현안을 논의할 것을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에게 지시했다.

정 총리는 오늘(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지난 9월 의료계와 정부는 코로나19 상황이 안정화되면 협의체를 구성해 의료 현안을 논의하기로 합의했고, 금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조정됐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현장의 규제 완화에 대해서도 주문했다.

정 총리는 "정부는 그동안 국민 불편을 초래하고 소상공인들의 경영활동을 어렵게 하는 규제들을 찾아 개선하는 노력을 쉼 없이 추진해 왔다"면서도 "그럼에도 실제 현장의 목소리를 들어보면 아직도 현실과 맞지 않은 낡은 규제들이 많이 남아있다는 것을 느낀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 총리는 "사회적 기업, 협동조합, 마을 기업 등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기업들을 대상으로 그분들이 가장 힘들어 하는 부분인 공공조달 분야의 진입 문턱을 낮추고 각종 행정 부담을 줄이는 등 기업의 자생력을 높이는 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또 "국민 생활과 매우 밀접한 건축 분야에서 지역별로 차이가 나는 허가기준, 법적 근거가 없는 임의규제 등을 과감하게 개선해서 건축허가 관련 국민 불편을 줄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뒤로가기
뉴스 리스트



정치 뉴스

건물에너지사용량 통계 국가승인 완료
"공직부패 청산에 예외없다" 경기도, 부패의혹 감사



경제 뉴스



문화 뉴스

경기북부 제3회 소방안전강사 경연대회 ‥ 고양소방서 원종훈 소방관 최우수
적극행정 문화재청 우수사례 소개


세계 뉴스



과학 뉴스

“물티슈는 종이가 아니라 플라스틱입니다”
홍보대사 광희와 만나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알리기 의기투합


연예 뉴스



스포츠 뉴스

최지만, 템파베이 연봉 조정 자격 부여
이대호 "판공비 논란 일부 사실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