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원거리 여행 자제하라“ 한달간 가을여행 집중관리

발행일 : 2020년 10월 14일 | 편집인 : 김도영 | 메일 : dykim@js-media.kr

22fc71cb3959f7e2770e6917eab7d070_1602639402_3925.jpg

 

[지산매일] = 정세균 국무총리는 “정부는 이번 주말부터 약 한 달간을 가을여행 집중관리기간으로 정하고 국립공원 등에 대한 방역관리를 강화한다”며 “가급적 원거리 여행을 자제해 달라”고 호소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오늘 회의에서는 가을철 여행 방역대책을 논의한다. 여행을 계획하는 시점에서부터 귀가한 이후까지 단계별 대책을 마련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여행을 가시더라도 정부의 방역지침을 적극 실천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지난 12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1단계로 완화한 데 대해 “국내 발생 확진자 수가 급격히 늘어나지 않고 있지만, 그렇다고 확실한 감소세에 있지도 못하다”며 “연휴 기간 동안의 가족·지인 모임과 의료기관 등에서의 집단감염이 계속되고 있다. 언제든 코로나19가 재확산될 가능성이 남아있는 아슬아슬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 9개월여간 코로나19와의 싸움을 되짚어보면, 사회 전반에 조금이라도 긴장의 끈이 느슨해지면 여지없이 코로나바이러스는 우리를 공격해 왔다”며 “지난 5월 초 클럽과 소규모 종교모임에서 비롯된 확산세가 그랬고, 광복절 당시 대규모 집회로 촉발된 전국적 확산이 그러했다”고 평가했다.

정 총리는 “이를 위해서는 ‘자율과 책임’이 매우 중요하다”며 “국민들께서는 책임의식을 갖고 일상생활 곳곳에서 마스크 쓰기 등 개인별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 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정 총리는 잠시 중단됐던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이 전날부터 순차적으로 시작되고 있는 데 대해 “백신 유통상의 문제와 백색 입자 발생으로 국민 여러분에게 걱정을 끼쳐드려 중대본부장으로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뒤로가기
뉴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