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오늘부터 대중교통·의료기관서 마스크 안 쓰면 과태료“

발행일 : 2020년 10월 13일 | 편집인 : 김도영 | 메일 : dykim@js-media.kr

ce7fd298437bc32acdcae8b6bf869950_1602563909_4855.PNG

 

[지산매일] = 정세균 국무총리는 "오늘부터 대중교통·의료기관 등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는 등 방역수칙을 지키기 않으면 과태료를 부과하는 '감염병예방법' 개정안이 시행된다"며 "다만 국민 혼란을 막기 위해 실제 과태료는 한 달간의 계도 기간 이후 부과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52회 국무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가 아직 확보되지 않은 가운데, 마스크 착용은 코로나19 감염과 전파를 차단할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수단"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우리나라가 방역에서 선방할 수 있었던 이유 중 하나도 국민 대다수의 마스크 착용이었다"며 "이번 조치는 처벌이나 과태료 징수가 주목적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마스크를 쓰지 않는 일부가 초래할 수 있는 위험을 미연에 차단해서 우리 모두를 코로나19의 위협으로부터 지키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고 덧붙였다.

뒤로가기
뉴스 리스트



정치 뉴스

건물에너지사용량 통계 국가승인 완료
"공직부패 청산에 예외없다" 경기도, 부패의혹 감사



경제 뉴스



문화 뉴스

경기북부 제3회 소방안전강사 경연대회 ‥ 고양소방서 원종훈 소방관 최우수
적극행정 문화재청 우수사례 소개


세계 뉴스



과학 뉴스

“물티슈는 종이가 아니라 플라스틱입니다”
홍보대사 광희와 만나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알리기 의기투합


연예 뉴스



스포츠 뉴스

최지만, 템파베이 연봉 조정 자격 부여
이대호 "판공비 논란 일부 사실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