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국감 '추미애 아들 특혜의혹' 최대 쟁점 예상

발행일 : 2020년 10월 12일 | 편집인 : 김도영 | 메일 : dykim@js-media.kr

41236a4f713ac1901706a6e0f85785b2_1602464810_1515.jpg

 

[지산매일] =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12일 법무부 국정감사에서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 시절 '특혜휴가' 논란이 최대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전 10시부터 국회에서 열리는 국감에는 추 장관과 고기영 차관, 심재철 검찰국장, 이영희 교정본부장 등이 참석한다.

이는 추 장관 취임 이후 첫 국감으로, 여야 의원들은 추 장관 아들 서모(27)씨의 특혜휴가 의혹을 놓고 치열한 설전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서울동부지검은 지난달 서씨의 특혜휴가 의혹과 관련해 '혐의없음'으로 불기소 처분을 내렸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추 장관이 인사청문회와 국회 대정부질문 등에서 '아들 휴가 처리에 관여한 바 없다', '보좌관에게 군부대에 전화를 걸라고 시킨 적이 없다'고 말한 것이 거짓 해명이라는 논란을 낳았다.

당시 동부지검이 발표한 수사 결과에서 추 장관이 2017년 6월 보좌관에게 지원장교의 휴대전화 번호를 보내며 '아들과 연락을 취해달라'고 한 것이 공개됐기 때문이다.

이에 추 장관 측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보좌관에게 전화번호를 전달한 것을 '지시'라고 볼 근거는 없다"는 취지로 반박했다.

국민의힘은 추 장관 아들 의혹과 수사와 관련해 서씨 등 20여명을 증인으로 신청했으나, 민주당은 '수사 중인 사안'이라는 이유를 내세워 모두 거부한 바 있다.

이날 국감에서는 국민의힘 측이 추 장관을 상대로 아들 서씨 관련 논란을 집중적으로 추궁하는 방식으로 공격에 나서고, 추 장관과 여당 의원들은 이를 반박하며 방어하는 구도가 형성될 것으로 전망된다.

뒤로가기
뉴스 리스트



정치 뉴스

건물에너지사용량 통계 국가승인 완료
"공직부패 청산에 예외없다" 경기도, 부패의혹 감사



경제 뉴스



문화 뉴스

경기북부 제3회 소방안전강사 경연대회 ‥ 고양소방서 원종훈 소방관 최우수
적극행정 문화재청 우수사례 소개


세계 뉴스



과학 뉴스

“물티슈는 종이가 아니라 플라스틱입니다”
홍보대사 광희와 만나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알리기 의기투합


연예 뉴스



스포츠 뉴스

최지만, 템파베이 연봉 조정 자격 부여
이대호 "판공비 논란 일부 사실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