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형빈♥정경미 딸, 배바지 입고 뒤뚱뒤뚱… "너무 귀여워"

발행일 : 2022년 01월 18일 | 편집인 : 김도영 | 메일 : dykim@js-media.kr
[지산매일] = 개그우먼 정경미가 둘째 딸의 일상을 공유했다.

h405.jpg


정경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누가 내 눈앞에 커튼 좀 걷어줘유”라는 글과 함께 짧은 영상 한 개를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정경미의 딸은 엄마를 향해 걸어오는 모습이다. 얼굴을 뒤덮은 앞머리와 뒤뚱뒤뚱 걷는 모습이 귀여움을 자아낸다.

이에 누리꾼들은 “배바지 입고 너무 귀엽다”, “인형이 돌아다닌다”, “너무 귀여운 커튼이다” 등 반응을 보였다.

정경미는 개그맨 윤형빈과 결혼했으며 슬하에 아들, 딸 남매를 두고 있다.
뒤로가기
뉴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