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정안, 하루 쇼핑 850만원 "카드값 안 봐"

발행일 : 2021.12.06 19:53 | 편집인 : 김도영 | 메일 : dykim@js-media.kr
[지산매일] = 채정안이 하루 만에 850만 원 정도를 지출했다.

g958.jpg


배우 채정안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채정안TV'에 "채정안이 알려주는 쇼핑꿀팁ㅣ여주아울렛 명품쇼핑"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채정안은 여주 아울렛에 도착한 것을 보여주며 "처음 와본다. 드라마 세트장이랑 20분 정도 걸린다. 사실 아까 촬영장에 갔었는데 촬영이 딜레이가 됐다더라. 덕분에 5시간의 자유시간이 생겼다"라고 설명했다.

가장 먼저 신발 매장에 방문한 채정안은 "저만의 쇼핑 팁이다. 쇼핑을 하기 전에는 신발을 편하게 신어야 한다"라고 말하며 구두 대신 운동화를 신었다.

쇼핑을 하다가 마음에 드는 재킷을 발견한 채정안은 가격을 확인하고는 "220만 원이다. 근데 이 정도는 220만 원 할 만하다. 평생 입는다"라며 쿨한 반응을 보였다.

채정안은 "눈에 주름이 생길 것 같다. 자꾸 웃음이 나온다"라고 행복하게 웃었다. 채정안은 총 5개의 물품을 구매했고, 590만 원 정도의 가격을 지불했다.

이어 다른 매장에서 노란색 얼룩말 무늬 재킷을 발견한 채정안은 그것을 피팅해본 후 마음에 쏙 든다는 반응을 보였다. 재킷의 가격을 확인한 채정안은 "1000만 원?"이라고 하다가 다시 가격을 확인하고 "100만 원이네"라며 다시 한번 쿨하게 반응했다.

두 개의 옷을 구입한 채정안은 263만 원을 추가 지불했다. 채정안은 경쾌한 발걸음을 옮기면서도 "다음 달 카드값은 보지 않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뒤로가기
뉴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