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화, 악플에 "SNS 폐쇄, 힘들다"

발행일 : 2021년 10월 20일 | 편집인 : 김도영 | 메일 : dykim@js-media.kr
[지산매일] =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김재화가 힘들었던 과거를 언급했다.

g538.jpg


이영표 감독은 "진심으로 축구를 하는 모습에 감동을 받았다. 프로 선수들만 진짜 죽기 살기로 열심히 한다고 생각했는데 프로나 아마추어 상관없이 누구든 스포츠에 최선을 다하면 감동이 있구나, 라고 느꼈다"라고 말했다.

제작진은 "이미도, 지이수는 영화, 드라마 스케줄이 많아서 시즌2 합류가 불발됐다"라고 전했다.

김재화는 머뭇거리더니 천천히 말문을 열었다. 그는 "나 말고 다른 분이 있었더라면 우리가 더 잘 됐을 텐데, 라는 마음의 짐이 너무 크게 남아있었다. 다들 실력이 좋은데 나라는 구멍이 이 팀을 위로 올라가는 걸 끌어당긴다는 느낌이다"라고 고백했다.

이영표 감독은 "실제로 나 때문에 친구들이 군대를 간 적도 있었다. 2002년 아시안 게임에서 메달을 따면 선수들이 군대에 안 가도 되는 상황이었는데 내가 페널티킥을 못 넣어서 졌다. 엄청 힘들었다. 끝나고 와서 집에서 샤워하는데 미안함 때문에 눈물이 나더라"라고 말하며 김재화를 위로했다.

이에 김재화는 "몸이 힘든 건 괜찮은데, 정신적으로 힘들다. 그래서 인스타그램을 닫았다"라고 밝혔다. 악플에 대한 스트레스를 느꼈다는 김재화의 고백에 정혜인은 "SNS나 동영상 사이트에 방송이 있지 않나. 나도 악플 다 있다. 나도 베컴이냐 뭐냐, 라는 이야기도 있다. 신경 안 써도 된다"라고 말했다.

이영표 감독은 "감정을 배설하는 사람들이 얼마나 잘못됐는지, 우리가 보여주면 된다. 전혀 그것에 신경쓰지 않아도 된다"라고 조언했다.
뒤로가기
뉴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