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측 "김태진 논란, 하차 계획 없다"

발행일 : 2021년 06월 16일 | 편집인 : 김도영 | 메일 : dykim@js-media.kr
[지산매일] = 방송인 김태진의 '연중 라이브’ 하차를 요구하는 시청자 청원에 KBS가 "당사자의 하차로까지 이어질 사안은 아니다"며 하차 계획이 없음을 명시했다.

f335.jpg


KBS 측은 “‘연중 라이브’ 리포터인 김태진은 해당 인터넷 방송에서 ‘리포터’라는 직업에 대해 얘기하던 중, SBS 웹예능 ‘문명특급’ 진행자인 재재를 자신과 비교하며 언급하는 과정에서 “내가 걔보다 선배다” 등의 거친 표현과 성숙하지 못한 태도로 물의를 빚었다”라고 설명했다.

KBS 측은 “위 발언들이 논란이 되자 김태진은 곧바로 당사자인 재재 씨에게 직접 연락을 취해 사과하고 소속사를 통해 재재와 팬분들 그리고 KBS 측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라며 “그 주 ‘연중 라이브’ 생방송에서 다시 한번 자신의 부주의한 언행에 대해 사과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태진의 하차 여부에 대해 “또한 ‘시청자권익10899’ 청원과 같이, 본 사안을 젠더이슈화 하는 것을 경계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음을 고려하여, 제작진은 이 논란이 당사자의 하차로까지 이어질 사안은 아니라는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김태진은 “‘연예가중계’를 누가 봅니까”라며 “나도 ‘문명특급’ 같이 나에게 한 시간이 주어지면 진짜 잘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요즘 나에게 달리는 댓글 중 ‘재재 만큼만 인터뷰해라’라는 말이 있다”라며 “내가 인터뷰를 준비할 때 관련된 자료 열 페이지를 다 보고 외워 가는 사람이다. 그런데 방송에서 이상한 것만 편집돼서 나가니까 내가 병X 같이 보이는 거다”라고 말해 논란이 됐다.

논란이 커지자 김태진 소속사 에이치제이필름은 “김태진은 깊이 있게 생각하지 못한 경솔한 언행에 대해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으며, 신중하지 못한 언행으로 깊은 상처를 받으셨을 재재와 재재 팬분들, KBS 측에 대단히 죄송스럽게 생각하고 있다”며 사과했다.

김태진 역시 '연중 라이브'에 출연, "오해의 소지가 다분한 이야기를 한 것도 저의 실수고 잘못이다. 책임을 지고 사과드리고 싶었다"며 거듭 고개를 숙였으나 비난 여론은 가라앉지 않았다.
뒤로가기
뉴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