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아리 '학폭 의혹', "하지 않은 일을 어떻게 설명하나..."

발행일 : 2021년 02월 22일 | 편집인 : 김도영 | 메일 : dykim@js-media.kr
[지산경제] = 가수 요아리가 자신의 SNS 계정에 장문의 글로 학폭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d623.jpg


그는 "소속사도 없고, 이런 일에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또 프로그램에 폐를 끼치지는 않을지 걱정돼 최소한 결승이 끝날 때까지 기다렸다가 이제야 글을 남긴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우선 내 신상에 대해 쓴 글은 사실이 아니다. 어떻게 누군지 짐작도 안 되는 사람의 글이 이렇게까지 커지고 나와 가족, 주변 사람들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지 답답하다. 나는 하지 않은 일을 어떻게 설명하고 증명해야 하는지도 잘 모르겠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JTBC '싱어게인’ 무대를 하는 동안 참 행복했고 성장할 수 있어서 기뻤다. 무엇보다 마지막 축제 날 내가 폐를 끼친 거 같아 걱정해준 제작진과 '싱어게인' 동료 선후배님들, 심사위원님들에게 죄송하고 또 감사한 마음뿐"이라고 밝혔다.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싱x게인 탑6 일진 출신 K양'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이로 인해 요아리는 '싱어게인' TOP6 결승 무대를 앞두고 학폭 의혹에 휩싸였다.

작성자 A씨는 "K양(요아리)이 일진 출신에 애들도 엄청 때렸다. 집안 사정으로 중학교를 자퇴한 것이 아니라 애들을 엄청 때리고 사고를 쳐서 자퇴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JTBC 측은 "본인에게 확인한 바, 학폭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고 한다"면서 "정확한 사실관계는 제작진도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뒤로가기
뉴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