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여배우 진술서' 유튜버 명예훼손 항고

발행일 : 2022.12.01 20:19 | 편집인 : 김도영 | 메일 : dykim@js-media.kr
[지산매일] =배우 구혜선이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유튜버가 불기소 처분을 받은 것과 관련해 '여배우 진술서'로 불리는 진술서 진위 여부에 대해서도 원본을 소지하고 있음을 강조하며 반박했다.

j989.jpg


구혜선은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리우의 정경석 변호사를 통해 유뷰터 A씨 명예훼손 혐의에 대해 "항고하여 재수사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과거 구혜선은 전 남편인 배우 안재현과의 이혼 과정에서 안재현이 신체 접촉 및 외도를 저질렀다는 내용의 여배우 B씨로부터 들은 내용을 토대로 한 진술서 소위 '여배우 진술서'를 제출했다. 해당 내용은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을 통해 공개됐다 삭제됐다. 이후 A씨는 개인 유튜브 채널에 '여배우 진술서'가 서명, 날인 등의 법적인 문서 형태를 갖추지 못해 신빙성이 떨어진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구혜선이 A씨를 허위 사실 공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그러나 최근 A씨는 검찰 조사 과정에서 최종적으로 불기소 처분을 받았다.

이와 관련 A씨는 지난달 30일 올린 영상을 통해 검찰로부터 "방송 전체 내용을 살피더라도 진술서를 사실 적시로 인정하기 부족하고, 구혜선에 대한 비방의 목적이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봤다. 실제로 B씨에게 진술서 작성 여부를 확인했으므로 그 발언이 허위라고 볼 증거가 없다"는 이유를 들었다고 밝혔다.

A씨는 또한 "구혜선이 B씨에게 안재현의 외도 목격담을 들었다고 한 진술은 사실무근으로 확인했다"라며 "구혜선이 진술서에 대해 B씨가 한 말을 자신이 옮겨 적고 확인받은 내용이라고 주장했지만 B씨는 그런 사실이 없다고 여러 차례 확인해줬다. 원본을 구혜선 본인만 갖고 있다고 하는데 유출 경우가 의문"이라고 주장했다.

구혜선 측은 공식입장에서 A씨의 주장에 다시 한번 반박했다. 정경석 변호사는 "구혜선 씨는 지금도 2020년 4월 8일자로 작성된 진술서 원본을 소지하고 있다"라며 진술서가 가짜가 아닌 진정한 문서라고 강조했다. 또한 "A씨가 구혜선씨에게 어떠한 취재나 문의도 하지 않았다"라며 비방의 목적이 없다고 볼 수 없고, 핵심 사항들에 대한 충분한 조사가 이뤄지지 못했다고 피력했다.

무엇보다 구혜선 측은 "A씨의 무혐의 처분에 대해 항고해 재수사를 요청할 계획"이라며 "구혜선씨는 오래 전 친구의 도움으로 작성된 진술서 원본을 갖고 있는데, 그것이 무려 1년여가 지난 시점에 갑자기 인터넷을 통해 대중에 공개되고, 마치 구혜선 씨가 위 진술서를 위조해 공개한 것처럼 억울한 오해를 사게 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정경성 변호사는 구혜선과 B씨에 대한 섣부른 2차 가해가 발생하는 것을 우려하며 간곡한 주의를 당부하기도 한 바. 구혜선과 안재현의 이혼과정을 둘러싼 잡음이 여전히 이어지는 가운데, 논란의 마무리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뒤로가기
뉴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