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증+뇌동맥 수술한 아내에 다이어트 강요한 남편...

발행일 : 2022년 09월 20일 | 편집인 : 김도영 | 메일 : dykim@js-media.kr
[지산매일] =MBC 예능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에서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엣 우울증에 뇌동맥 수술까지 한 아내에게 20년 째 다이어트를 요구하는 경악스러운 사연이 전해졌다.

j365.jpg


사연부부가 스튜디오에서 자신들을 소개했다. 남편은 "이 프로그램에 대해 잘 모르지만 아내의 다이어트에 도움될까 나왔다"고 해 모두를 경악하게 했다. 아내는 "먹는 걸 못 먹게 해 다이어트를 하라고 한다.

한 20년 됐다"며 "하도 다이어트를 하다보니 내성이 생겨 안 되더라"며 속상함을 토로했다.

이어 두 사람은 같은 직장에서 함께 일도 했다. 24시간 붙어있게 된 일상. 알고보니 두 사람은 농기계 대리점을 운영했다. 남편은 영업을 담당, 서류는 아내가 담당한다고 했다. 식사시간이 됐다. 아내가 한입 밖에 먹지 않았음에도 남편은 "배부르면 먹지마"라고 말했고 결국 아내는 "안 먹는다, 그만해라"고 말하며 밥 먹기를 포기,남편은 눈치없이 아내가 한 입 먹은 식사를 버렸다.

또 아내는 우울증을 고백,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아내는 "남편은 약에 의존하지 말고 정신력으로 버티라고 해 많이 힘들었다"며 "우울증이 심해서 죽으려 창문에 뛰어들으려고 한 적 있다"며 극단적 선택까지 했던 아찔한 상황도 전했다. 다이어트에 때문에 우울증이 왔는지 묻자아내는 "갑자기 사업하며 생겼다,갱년기인 줄 알았는데 우울증이라더라"고 토로해 안타깝게 했다.

이런 아내의 마음을 알리 없는 남편은 아내의 먹는 양을 언급, 아내는 "내가 얼마나 먹었는데, 꼴보기 싫으면 나오지 말라고 해라"며 갑자기 분노가 폭발했다. 남편은 "그래서 2층에 있으라 했다, 손님들과 싸우기 때문"이라고 하자 아내는 "나 꼴보기 싫으니 2층에 있다는거 아니냐, 넌 진짜 나쁜x"이라며 "난 사람 아니고 짐승이냐"며 다이어트 얘기에 또 싸우게 됐다.

앞서 아내는 연년생 출산으로 불어난 체중을 관리 할 수 없었다고 고백, 하지만 가게영업을 하기 전엔 12kg까지 감량했다 했다. 그 이후 요요현상이 일어났다는 것. 아내는 "몸무게 유지위해 운동하려 했으나 가게를 지켜야했다, 가게 운영 때문에 남편이 운동을 못하게 했다"며 결국 몸무게는 불어났다고 했다.

아내는 남편이 자신의 건강을 걱정한다고 하자 "건강이 아니라 남들 보기에 남들이 뭐라고 생각하겠냐고 해, 모임을 가면 남들 좀 보라고 한다, 내가 제일 뚱뚱하다고 해, 진짜 내 건강을 위해서인지 모르겠다"고 서러움이 폭발했다. 이에 오은영은 남편에게 아내의 건강을 위한 것인지 미용을 위한 것인지 물었다. 아니나 다를까 남편은 "60대40"이라며, "미용이 60이고 건강이 40"이라고 했다.

현재 아내는 우울증이 있는 상황. 더욱 충격적인 것은 남편이 아내의 우울증 약 복용을 반대한다고 했다. 그 이유는 (진단을 받았음에도)우울증이 아니라 생각했다고. 아내 성격의 문제라고 생각했다는 이유였다. 아내가 약을 먹고 온 종일 잔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에 패널들은 "전문의 진단을 받았는데.."라며 당황, 오은영은 아내가 우울증이 맞다면서 "우울증 초기 자살충동을 막는게 우울증 약, 졸음을 유발하기도 한다"며 "정말 운이 나쁘면 자살을 실행하는데, 이 약은 , 자살충동을 막기위한 약이다 우울증 상담은 남편이 아닌 전문의와 상의해 받은 것"이라며 남편의 잘 못 된 생각을 강하게 일침했다.

이 가운데 남편은 최근 부부가 건강검진을 했다며 아내가 뇌졸증과 뇌출혈의 원인이 되는 뇌동맥 수술을 진행했다고 했다. 비만이 큰 원인이 됐을 거라 생각한다고. 비만 때문에 아내의 건강이 악화됐다는 자신의 생각이었다.

이에 오은영은 "뇌동맥 질환과 체중관계? 비만이 주요 원인이라 보지 않는다"면서 "선천적인 원인이 더 크게 작용한다, 비만이 되면 혈압이 상승하고 혈류가 세게 흐르니 혈관이 쉽게 터질 가능성이 있지만 수술이 잘 돼서 치료를 잘 했으면 다행인 것"이라 설명했다.

급기야 아내의 옷도 허락없이 맘대로 버리는 남편을 포착. 심지어 남편은 "남자들이 돈 벌면 아내가 예뻐진다는데 난 돈을 못 버나보다"라며 남들 앞에서 아내에게 핀잔을 주기도 했다. 집들이 음식을 힘들게 준비했음에도 남편이 밥 공기를 빼앗는 탓에 정작 본인은 한 숟갈도 뜨지 않았고 빈 속에 맥주만 마셔야했다. 남편이 술 마실 때 안주를 먹으면 살찐다며 이를 컨트롤 했기 때문. 보다 못한 지인들까지 혀를 내두를 정도였다.

이에 오은영은 또 한 번 "한 말씀 드리고 싶다"며 "(남편은) 아내가 꾸몄으면 하는 마음도 있을 것하지만 아내는 외모를 꾸미는 성향은 아니다 흔히 검소한 사람"이라며 자기 중심적으로 생각하는 남편이 아내를 잘 못 파악하고 있다고도 예리하게 지적했다.

그러면서 오은영은 "인간에겐 인정욕구가 있어 남으로부터 찾는 나의 가치"라며아내가 남에게 보석자수를 선물하는 것도 못 마땅해하던 남편에게 "아내는 남에게 선물하며 인정욕구를 채운 것, 하지만 남편에게선 아내가 자신의 존재 가치가 많이 낮아진 것 같다"고 말했다.

실제로 아내는 자기평가 보고서에서 남편에게 무시나 비난을 받는 것 같다고 적기도.자신이 쓸모없는 사람으로 느껴진 아내였다. 게다가 외롭고 힘들어 혼자 살고 싶다며 행복하지 않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뒤로가기
뉴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