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찬투' 제주 남쪽 통과

발행일 : 2021년 09월 16일 | 편집인 : 김도영 | 메일 : dykim@js-media.kr
[지산매일] = 태풍 찬투가 서귀포 남남서쪽 약 27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8㎞로 북북동진하고 있다.

g155.jpg


태풍은 점차 북상해 제주도 남쪽 해상을 지나 대한해협을 통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비는 경기 남부와 전라권, 경북권 남부, 경남권 서부, 제주도를 시작으로 저녁에는 대부분 지역에서 그치겠으나 강원 영서 남부, 충북, 경북 북부, 경상권 해안은 밤까지 이어질 수 있다.

많은 비와 더불어 17일 오전까지 제주도는 시간당 50∼80㎜ 이상, 경남권 해안은 시간당 30∼50㎜ 이상의 천둥·번개를 동반한 매우 강한 비가 내린다.

그 밖의 남부지방과 충청권에도 시간당 20∼30㎜ 내외의 강한 비가 오면서 호우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동풍의 영향으로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은 이날까지 가끔 빗방울이 떨어지고 일부 지역은 1㎜ 내외의 강수량을 기록할 예정이다.

제주도는 최대순간풍속이 시속 110∼145㎞, 남해안과 경상 동해안은 70∼110㎞, 그 밖의 남부지방은 55∼90㎞로 매우 강하게 불겠다.

태풍이 북상하면서 바람이 차차 강해지고 물결도 높아져 풍랑특보가 확대되거나 강화되고 일부 해상은 태풍특보로 변경되니 해양 시설물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하고 선박은 안전한 곳으로 피항해달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뒤로가기
뉴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