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콜라 창업자, 사기 혐의 기소

발행일 : 2021년 07월 30일 | 편집인 : 김도영 | 메일 : dykim@js-media.kr
[지산매일] = 미국 수소전기트럭 업체 니콜라를 창업한 트레버 밀턴(39)이 사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f704.jpg


밀턴은 니콜라의 최고경영자(CEO)로 재직하던 2019년 11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회사 주가를 띄우기 위해 자사 제품, 기술, 미래 전망 등에 관해 투자자들에 허위 발언을 한 혐의로 맨해튼 소재 뉴욕 남부연방지검에 기소됐다.

검찰은 “밀턴은 전문적이지 않은 개인 투자자를 겨냥해 소셜미디어와 방송·신문·팟캐스트 인터뷰를 통해 대중에게 거짓말과 사실을 호도하는 발언을 일삼았다”며 “사업의 거의 모든 측면에 관해 거짓말로 일관했다”고 밝혔다. 특히 니콜라에 수소전기차를 생산할 핵심 기술이 없다는 것을 알면서도 투자자들을 속였다고 판단했다.

현재 밀턴은 2건의 증권사기와 1건의 통신사기 혐의를 받고 있으며, 모두 유죄로 인정될 경우 최대 25년의 징역형을 선고받게 된다. 다만, 검찰은 밀턴이 지난해 CEO직에서 물러난 이후 니콜라의 경영에 관여하지 않았다며 니콜라 법인은 기소하지 않았다.

2015년 설립된 니콜라는 지난해엔 뉴욕증시에 성공적 상장하고, 제네럴모터스(GM)와 전략적 제휴 관계를 맺었다. 니콜라의 시가총액은 자동차업체 포드의 시총을 따라잡으며 310억달러를 넘어서기도 했다.

그러나 공매도업체 힌덴버그 리서치가 지난해 9월 보고서에서 ‘니콜라는 사기 회사’라고 폭로하면서 니콜라는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보고서는 니콜라가 실제로 수소전기트럭을 생산할 수 있는 핵심 기술을 보유하지 못했음에도 투자자들을 속였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논란이 일자 밀턴은 보고서 공개 2주만에 CEO직에서 물러났다. 당초 의혹을 부인하던 니콜라측은 지난 2월 자체 조사 결과를 공개하고 밀턴이 2016년부터 지난해 기업공개(IPO) 때까지 투자자들에 부정확한 정보를 제공했다는 점을 인정했다.
뒤로가기
뉴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