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사노위, 차별금지법 촉구 30km 오체투지

발행일 : 2021년 09월 10일 | 편집인 : 김도영 | 메일 : dykim@js-media.kr
[지산매일] = 대한불교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는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는 30Km 오체투지를 마무리했다.

g116.jpg


조계종 사노위는 차별금지법제정연대와 함께 지난달 30일부터 10일간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를 시작으로 서울시 일대에서 30㎞에 걸친 오체투지를 진행했다.

차별금지법은 성별과 장애, 성적지향을 이유로 고용 등에서 차별을 금하는 법이다. 1997년 차별금지법 첫 입법 시도 후 여러 차례 법안 발의가 있었지만 폐기되고 철회됐다. 이번 21대 국회 발의안은 법제사법위원에 계류 증이다.

이종걸 차별금지법제정연대 공동대표는 기자회견에서 "국회가 차별금지·평등법 하나 제정하지 않는 것은 우리 사회 온 시민에 대한 모욕"이라며 "제정이 멈춰 있는 만큼, 국회가 조장한 차별과 혐오가 더욱 커지고, 차별금지평등법을 반대하는 선동 세력은 기세등등하게 활보한다. 국회가 이를 돕고 있다"고 비판했다.

마지막으로 지몽스님은 국회에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했다. "국민의 대표자로서 소속정당의 의사에 얽매이지 말고 책무와 양심에 따라 입법에 참여하고 논의해주시기를 바란다"며 "역대 어느 국회에서도 감히 하지 못했던 일 차별금지법 제정을 이번 21대 국회에서 해주십시오”라고 당부했다.

조계종 사노위는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에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은 공개서한을 전달했다.
뒤로가기
뉴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