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중성리 신라비' 실물 공개

발행일 : 2020.11.30 14:31 | 편집인 : 김도영 | 메일 : dykim@js-media.kr
[지산매일] =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국립경주박물관과 함께 국보 제318호 '포항 중성리 신라비' 실물을 국립경주박물관에서 상설 전시한다고 밝혔다.

c612.jpg


실물이 전시되는 것은 지난 2018년 이후 처음이다.

'포항 중성리 신라비'는 2009년 5월 포항시 흥해읍 중성리의 도로공사 현장에서 한 시민에 의해 우연히 발견됐다. 비에 새겨진 203개의 문자를 판독 해석한 결과, 신라 관등제의 성립, 6부의 내부 구조, 신라 중앙 정부와 지방과의 관계 등을 엿볼 수 있는 중요한 자료임이 밝혀졌다. 또한 제작 시기도 이미 국보로 지정된 '포항 냉수리 신라비(503년, 지증왕 4)', '울진 봉평리 신라비(524년, 법흥왕 11)'보다 앞선 501년(지증왕 2)으로 추정됐다.

이번 공개는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신라 비이면서 6세기 신라의 사회문화를 알려주는 귀중한 자료를 국민과 공유하기 위해 마련했다.
뒤로가기
뉴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