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5회 대한민국전승공예대전 수상자 발표

발행일 : 2020년 10월 16일 | 편집인 : 김도영 | 메일 : dykim@js-media.kr


f042d57cb30193430be721019a1ac0bd_1602822838_2969.jpg

[지산매일] =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채수희)과 (사)국가무형문화재기능협회(이사장 박종군)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제45회 대한민국전승공예대전의 심사결과, 대통령상에 박봉현 작가의 ‘은제 고부조 타출 봉황문 주전자’ 등 총 136 작품이 입상작으로 선정되었다.


2020년 45회를 맞이하는 대한민국전승공예대전은 사라져가는 전통과 전승의 의미를 일깨우고 우리 문화의 맥을 보존 · 계승하기 위한 목적으로 개최된 공모전으로 신진작가 및 기성작가 등 뛰어난 전통 공예인들을 발굴하는 역할을 담당해왔다.  
올해 전승공예대전에는 전통공예 관련 총 분야를 망라하는 12개 분과에서 총 322 작품이 접수(9.2.~9.)되었으며, 1차 심사(9.14.~15.)와 대국민 인터넷 공람(9.16.~25.), 전문가 현장실사(10.5.~8.)를 거쳐 8개분과의 8개 작품이 최종심사 대상자로 선정되어 10월 14일, 영예의 대통령상을 비롯한 8개의 본상 수상을 가리는 2차 심사를 진행하였다.


심사 결과 ▲ 대통령상에는 박봉현 작가의 ‘은제 고부조 타출 봉황문 주전자’ 가 선정되었다. 이 작품은 ‘완벽한 재현이라고 할 만큼 전통성과 예술성이 뛰어나며 섬세하고 화려한 기술이 돋보인다’라는 심사평을 받으며 대통령상의 영예를 안았다.   


▲ 국무총리상에는 기법이 정교하고 마감 처리가 훌륭한 배광우 작가의 ‘건칠상감 포류수금문 정병’, ▲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에는 선과 채색이 뛰어나며 숙련된 기량이 돋보이는 김송희 작가의 ‘팔상도’, ▲ 문화재청장상에는 교육 및 연구적 가치가 인정되며 가죽 작품의 충실한 재현력이 돋보이는 손완옥 작가의 ‘남이흥 방령포’가 선정되었다. ▲ 국립무형유산원장상에는 전통의 재현과 자수 기법의 우수성이 탁월한 류오형 작가의 ‘길상도 8폭 자수 병풍’, ▲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상에는 목판 재료의 정체성을 유지하고 새김질의 완성도가 높은 조정훈 작가의 ‘이씨 세보 목판’ ▲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상은 전통의 기법에 충실하고 세련된 표현력이 돋보이는 노영재 작가의 ‘청화백자 용문호’, ▲ (사)국가무형문화재기능협회이사장상에는 귀갑문양의 표현이 우수하고 형태미와 전통성을 잘 갖춘 김강희 작가의 ‘지승 자라병’이 선정되었다.

제45회 대한민국전승공예대전의 시상식과 전시 개막식은 오는 12월 10일 국가무형문화재전수교육관 전시관(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동)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국가무형문화재기능협회 사무국(☎02-3453~1685~6)으로 문의하면 된다. 


출처 : 문화재청 보도자료 

뒤로가기
뉴스 리스트